인쇄  

장수를 원하거든 용서하라

장수를 원하거든 용서하라
  
  김사장은 견딜 수가 없었다. 가까운 친척인 박사장에게 1억원을 빌려주었는데 박사장이 부도를 내고 말도 없이 사라진 것이다. 김사장은 박사장을 찾기 위해서 이리저리 뛰어다녔다. 그러나 박사장은 어디서도 찾을 수 없었다. 김사장은 눈만 뜨면 주변 사람들에게 박사장 욕을 해대었다. “은혜를 원수로 갚다니, 이럴 수가 있나. 이 못된 인간, 어디 두고 보자” 이러기를 몇 달째 김사장은 결국 병원 신세를 지게 되었다. 의사 말로 생명이 위독하다고 한다. 몇 십억의 재산을 가진 사람이 1억원 때문에 목숨을 잃을 처지에 놓이게 된 것이다.
  
  많은 사람들이 용서를 하지 못하고 원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자신의 몸을 망치고 있다. 원한은 우리 몸에서 독소를 만들어낸다. 이 독소가 우리의 몸을 치명적으로 해치는 것이다.
  
  어느 날 예수님의 제자가 범법자를 일곱번 용서하면 충분하냐고 여쭈었을 때 예수님은 70번 곱하기 7번 용서해야 겨우 수준에 도달한다고 말씀하셨다. 왜 주님은 용서라고 하는 것에 대해 그렇게 강조하셨을까? 확실한 이유의 하나로 이 용서가 없으면 사람의 교만심과 잘못, 걱정 때문에 번번이 해결할 수 없는 분규에 빠질 것이라는 것을 주님은 아셨기 때문이 아닐까? 가정불화, 악화된 친구관계, 또는 절교로 끝난 관계에 있어서 결여되어 있는 것이 바로 용서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뒤로

 
 

한국카네기연구소㈜/오정종/262-87-00254/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17 47 카네기빌딩/
02-556-0113/개인정보책임 오정종/
carnegie@carnegie.co.kr

 
 
 
 
 

카네기연구소 소셜네트워크

 
© 2016 Dale Carnegie & Associates, Inc.. 판권소유.
웹사이트 디자인및 개발 Americaneag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