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  

쉼의 지혜

일 카네기는 "목장에 흐르는 음악이나 웅장하게 울리는 숲의 교향악에 귀를 기울일 수 없을 정도로 바쁘고 급하게 살지는 말자. 이 세상에는 부보다 훨씬 더 소중한 것들이 있는데, 그 중의 하나는 사소한 것을 즐길 줄 아는 능력이다"고 말했다. 
     
단 5분이라도 좋으니 모니터로부터 눈을 돌려 자신의 내면을 살펴보고, 신이 베풀어 주신 아름다운 자연을 감상해 보는 것도 좋은 일이 아니겠는가. 세계에서 훌륭한 업적을 이룩한 이들은 긴장과 이완의 조절을 잘 할 줄 아는 능력을 갖춘 사람들이다. 퇴근 후 습관적으로 핸드폰을 충전하듯이 우리도 충전이 필요하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인데도, 쉼은 막상 삶 가운데서는 우선순위에서 자꾸만 밀리고 있는 실정이다. 이제 잠시 멈추어 생각해 보자. 나는 일에 열정적이면서 놀기도 잘 하는지. 혹시 일에 중독되어 있는 건 아닌지. 아니면 이도 저도 아닌 상태로 끌려가고 있는지.
  
   휴가철이다. 이미 다녀온 사람들은 황금 같은 기간 동안 제대로 휴식을 취했는지 돌아보고, 이제 떠날 사람들은 길지도 짧지도 않은 휴일을 어떻게 보낼지 생각해보자.

 


 

 

뒤로

 
 

한국카네기연구소㈜/오정종/262-87-00254/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17 47 카네기빌딩/
02-556-0113/개인정보책임 오정종/
carnegie@carnegie.co.kr

 
 
 
 
 

카네기연구소 소셜네트워크

 
© 2016 Dale Carnegie & Associates, Inc.. 판권소유.
웹사이트 디자인및 개발 Americaneag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