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  

원수는 물에, 은혜는 돌에 새기라

원수는 물에, 은혜는 돌에 새기라

사람이 사막을 걸어가고 있었습니다. 여행 중에 문제가 생겨 서로 다투게 되었습니다.
한 사람이 다른 사람의 뺨을 때렸습니다. 뺨을 맞은 사람은 기분이 나빴지만 아무 말을
하지 않았습니다. 그는 모래에 이렇게 적었다. \"오늘 나의 가장 친한 친구가 나의 뺨을 때렸다.\"

들은 오아시스가 나올 때까지 말없이 걸었습니다. 마침내 오아시스에 도착한 두 친구는 그
곳에서 목욕을 하기로 했습니다. 뺨을 맞았던 사람이 목욕을 하러 들어가다 늪에 빠지게
되었는데 그때 뺨을 때렸던 친구가 그를 구해주었습니다. 늪에서 빠져 나왔을 때 이번에는
돌에 이렇게 썼습니다. \"오늘 나의 가장 친한 친구가 나의 생명을 구해주었다.\" 그를 때렸고
또한 구해준 친구가 의아해서 물었습니다. \"내가 너를 때렸을 때는 모래에다가 적었는데,
왜 너를 구해준 후에는 돌에다가 적었지?\"친구는 대답했습니다. 누군가가 우리를 괴롭혔을
때 우리는 모래에 그 사실을 적어야 해. 용서의 바람이 불어와 그것을 지워버릴 수 있도록...
그러나 누군가가 우리에게 좋은 일을 하였을 때 우리는 그 사실을 돌에 기록해야 해.
그래야 바람이 불어와도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테니까.\"

우리 속담에, \"원수는 물에 새기고, 은혜는 돌에 새기라.\" 하는 말이 있습니다.
국민 에디코의 김영철 사장께서 오래 전에 보내주신 글입니다."
 

뒤로

 
 

한국카네기연구소㈜/오정종/262-87-00254/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17 47 카네기빌딩/
02-556-0113/개인정보책임 오정종/
carnegie@carnegie.co.kr

 
 
 
 
 

카네기연구소 소셜네트워크

 
© 2016 Dale Carnegie & Associates, Inc.. 판권소유.
웹사이트 디자인및 개발 Americaneag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