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  

링컨의 판단기준

링컨의 판단기준

컨이 대통령이 된 뒤 내각 구성을 위해 필요한 사람들을 선택 할 때, 비서관 에게서 어떤 사람을 추천받았다. 그 사람의 이름을 듣자마자 링컨은 단번에 거절 했다. 그 이유를 묻자 링컨은 그 사람 얼굴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했다. 거절 이유를 듣고 황당해진 비서관은 이렇게 반문했다.

"하지만 그 사람이 자기 얼굴까지 책임질 수는 없지 않습니까? 얼굴이야 부모님 이 만들어준 것이니 어쩔 수 없는 일 아닌가요?" 비서관의 말을 들은 링컨이 말했다.
 "아니, 그렇지 않다네. 뱃속에서 나올 때에는 부모님이 만들어주신 얼굴이지만 그 다음부터는 자신이 얼굴을 만드는 거라고 생각하네. 나이 사십이 넘으면 모든 사람은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하는데, 그 사람의 얼굴은 온통 불만과 의심으로 가득 차 있고 엷은 미소 한 번 짓는 걸 본 적이 없다네. 그런 사람은 아무리 실력이 있다고 해도 마음을 맞춰 함께 일하기는 힘든 사람이라고 생각 하네."

컨의 말은 절대적으로 옳은 말이다. 마흔이 넘으면 우리 모두는 자신의 얼굴 에 책임을 져야한다. 얼굴은, 우리가 살면서 사랑하면서 또 걱정하면서 겪은 모든 것들을 드러낸다. 우리가 행동해온 방식과 생각해온 것들이 모두 얼굴에 나타나는 것이다. 얼굴은 바로 우리의 자서전인 셈이다. 따라서 마흔이 넘으면 마땅히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한다. 미소를 지어 보아라! 마음도 편안해 질뿐 아니라 우리의 얼굴표정도 한결 밝아 진다.
 

뒤로

 
 

한국카네기연구소㈜/오정종/262-87-00254/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17 47 카네기빌딩/
02-556-0113/개인정보책임 오정종/
carnegie@carnegie.co.kr

 
 
 
 
 

카네기연구소 소셜네트워크

 
© 2016 Dale Carnegie & Associates, Inc.. 판권소유.
웹사이트 디자인및 개발 Americaneagl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