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쇄  

논쟁을 피하라!

논쟁을 피하라!

"아니 이럴 수가 있습니까? 보내주신 용지가 규격과 달라서 인쇄를 할 수가 없습니다. 즉시 반품해 가십시오!"
신호제지의 백 사장은 박공장장의 컴플레인을 받고 급히 공장으로 달려갔다.

품을 살펴보니 주문한 제품보다 오히려 질이 좋은 것이었다. 그러나 백 사장은 논쟁을 피하고 규격에 대해서 솔직하게 잘못을 시인했다.
"정말로 죄송합니다. 제품을 좀더 잘 만들려고 신경을 쓰다 보니 제품의 질은 좋아졌는데 주문하신 규격과는 약간의 차이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박 공장장님께서는 인쇄 분야의 권위자이십니다. 어떻게 처리하면 좋을지 조언을 해주십시오."

못을 인정하는 백 사장의 솔직한 태도에 박 공장장도 태도를 누그러뜨리면서 말을 했다.
"사실 종이의 질은 주문한 것보다 더 좋습니다. 인쇄할 때 약간의 화학물만 첨가하면 인쇄에는 전혀 지장이 없습니다. 이번 일은 우리 쪽에서 알아서 처리하겠습니다.


람은 누구나 논쟁을 하면 할수록 자신의 중요성을 드러내고 싶어 한다. 하지만 이럴 때 우리가 상대방의 감정을 자극하지 않고 이성적으로 대처해나가면 상대방 역시 부드럽게 된다. 불필요한 논쟁을 피하라. 논쟁을 피할 수 있는 당신이 진정한 리더다.

 

뒤로

 
 

한국카네기연구소㈜/오정종/262-87-00254/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17 47 카네기빌딩/
02-556-0113/개인정보책임 오정종/
carnegie@carnegie.co.kr

 
 
 
 
 

카네기연구소 소셜네트워크

 
© 2016 Dale Carnegie & Associates, Inc.. 판권소유.
웹사이트 디자인및 개발 Americaneagle.com